셀트리온 개발 메르스 치료제, 국책과제 선정
셀트리온 개발 메르스 치료제, 국책과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CT-P38 비임상시험,임상 1상 승인 목표로 37억원 투자
셀트리온 CI
셀트리온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자체 개발 중인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치료제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모한 감염병 예방·치료 기술 국책과제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정부 지원금 22억원을 포함해 총 37억원을 메르스 항체 치료제 CT-P38 개발에 쓸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CT-P38 비임상시험과 임상 1상 승인을 목표로 연구를 하며, 세부과제는 고려대학교와 협력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2015년 5월 메르스가 유행하자 CT-P38 연구에 착수해 치료 후보물질을 개발했다. 2018년에는 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나바이러스에 중화활성을 갖는 결합분자로 국내외 특허를 따냈다. 같은해 11월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국제 인플루엔자 및 기타 호흡기질환 학회(ISIRV)에선 우월한 동물 효능으로 관심을 모았다.

셀트리온은 향후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메르스 항체 치료제 개발을 위해 중동국가 정부, 파트너사와도 개발비 관련 협의를 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봤듯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바이러스가 확산할 경우 국가 위기 상황으로 치닫을 수 있다"며 "정부와의 확고한 협력체제를 통해 치료제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