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예방효과 임상 개시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예방효과 임상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의 예방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고 본격 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시험은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 및 무증상 확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CT-P59의 감염 예방 효과와 초기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한 국내 임상 1상에서 CT-P59의 안전성을 입증했다. 최근에는 경증·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2·3상도 식약처 승인을 받아 시행 중이다.

향후 글로벌 임상 결과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기준을 충족할 경우 식약처와 사전 협의를 거쳐 조건부 긴급 사용 허가를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9월부터 회사 대량생산시설에서 공정검증 배치(batch) 생산을 시작했으며, 앞으로 국내와 해외 시장에서의 치료제 대량 공급에 대비해 기존 제품 재고 및 생산계획을 조정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