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長考···삼성 준법감시위 '한 달 연장'
이재용 부회장, '대국민 사과' 長考···삼성 준법감시위 '한 달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측 "코로나로 논의 일정 차질"···준법감시위, 21일 임시회의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방문한 이재용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지난달 19일 현장경영의 일환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방문해 살펴보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이 오는 10일로 잡혀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준법경영 관련 대국민 사과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준법감시위원회(준법감시위)에 요청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8일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이재용 부회장에게 보낸 권고문에 대한 회신 기한을 내달 1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쉽지 않은 결정이라는 점을 감안해 한 달 간의 말미를 더 부여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지난달 11일 이재용 부회장과 7개 계열사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노조, 소통 문제 등과 관련해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권고하며 30일간의 시간을 줬다.

하지만 삼성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권고안 논의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했다"며 "최소 한 달 이상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의견 청취, 회의, 집단토론, 이사회 보고 등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 예상보다 시간이 걸린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준법감시위 김지형 위원장은 "삼성 측에서 기한을 지키지 못한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비록 어려운 여건이긴 하지만 하루라도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도리"라고 말했다.

한편 준법감시위는 21일 오후 후속 논의를 위한 임시회의를 열고 후속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와 관련해 삼성 측과 준법감시위가 최종적으로 어떤 입장을 정리하게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