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까지 부진···하반기 '실적+주가' 본격 회복"
"삼성전자 2분기까지 부진···하반기 '실적+주가' 본격 회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전문가들 '컨센서스' 형성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사업 호조로 올해 1분기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유럽과 미국 등 주요 수출처로 확산되는 만큼, 2분기에는 실적 부진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감소세에 접어들 3분기 이후, 삼성전자의 실적과 주가 회복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액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7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9조8848억원)보다 8.1% 줄었고, 전년 같은 기간(52조3855억원)보다 4.9% 늘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7조1603억원)보다 10.6% 줄었고 지난해 1분기(6조2333억원)에 비해 2.7% 증가했다.

1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었고, 반도체 부문 실적 호조와 동시에 원·달러 환율 상승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이 제한적이었으며, 분기 말 원·달러 상승이 실적에 긍정적이었다"며 "사업부별 영업이익도 소폭 실적 상회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삼성전자의 호실적에 주가도 화답했다. 지난 7일 기준 삼성전자는 장중 5만원을 넘겼다. 삼성전자 주가가 5만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12일(5만800원) 이후 약 한달만이다.

문제는 2분기다. 3월 이후 본격화된 코로나19 영향으로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미달할 전망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주요 수출처인 유럽과 미국은 3월 부터 코로나19가 본격화 됐다"면서 "2분기 실적은 대폭 감소할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할 것 같다"고 진단했다. 

2분기 실적 감소세가 뚜렷한 만큼, 삼성전자 주가는 3분기 이후 회복될 것으로 전문가는 전망했다.

증권업계 전문가는 "2분기 삼성전자가 양호한 실적을 내긴 어려울 것 같다"며 "이르면 2분기 말 또는 3분기부터 나아질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어 "주가도 실적 회복이 기대되는 3분기 이후부터 호전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