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고공농성 해고노동자와 합의···"겸허히 사회와 소통"
삼성, 고공농성 해고노동자와 합의···"겸허히 사회와 소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공농성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 (사진=연합뉴스)
고공농성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씨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이 강남역 사거리 교통 폐쇄회로TV(CCTV) 철탑 위에서 복직을 요구하며 355일째 농성 중인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씨와 합의했다.

삼성은 29일 입장문을 내고 "김용희 씨의 농성 문제가 양측의 합의에 의해 전일인 28일 최종 타결됐다"며 "회사는 김용희 씨에게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김 씨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삼성은 또 "그 동안 회사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화를 지속했다"며 "뒤늦게나마 안타까운 상황이 해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준 관계자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용희 씨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1982년부터 창원공단 삼성항공(테크윈) 공장에서 일하다 경남지역 삼성 노동조합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말 부당해고를 당했다며 삼성을 상대로 사과와 명예복직 등을 촉구하는 시위를 해왔다.

김 씨는 24년 넘게 투쟁을 이어오다 회사에 계속 다녔다면 정년을 맞았을 시기에 맞춰 지난해 6월3일부터 삼성 서초사옥 앞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했다. 이어 6월 10일 서초사옥이 보이는 강남역 철탑 위로 올라가 이날까지 300일 넘게 고공 농성을 벌여왔다. 그는 고공농성을 하는 동안 세 차례 단식 농성을 병행하기도 했다. 김 씨와 '김용희 삼성해고노동자 고공농성 공동대책위원회'는 △삼성의 사과 △해고 노동자 명예 복직 △해고 기간 임금 지급 등을 요구해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사진=오세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사진=오세정 기자)

이번 합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그간 삼성에 제기된 여러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변화를 다짐한 지난 6일 대국민 사과 이후 23일 만에 나온 첫 성과로 평가된다.

이 부회장은 대국민 사과 당시 김씨 문제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그동안 삼성 노조 문제로 상처를 입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노사 화합 상생을 도모, 건전한 노사 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또 "시민사회가 기업 스스로 볼 수 없는 허물을 비춰주는 거울"이라면서 외부 질책과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도 이날 합의에 대해 환영 입장을 표했다. 준법감시위는 지난 3월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하는 등 문제 해결을 촉구해왔다.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 위원장은 "합의 과정에 직접 관여하신 분들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합의 성사를 위해 애쓰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