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이재용 사과' 의미 있지만 실천방안 뒷받침돼야"
삼성 준법위 "'이재용 사과' 의미 있지만 실천방안 뒷받침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차 정례회의 "삼성 관계사에 자세한 개선 방안 마련 요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사진=오세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5층 다목적홀에서 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삼성 준법감시위는 7일 서울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5차 정례회의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의 사과문 발표에 대한 의견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위원회는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가량 늦어진 오후 5시 50분께 두줄 짜리 간단한 입장문을 공개했다.

준법위는 "이 부회장의 답변 발표가 직접 이뤄지고 준법 가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 대해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면서 "조만간 보다 자세한 개선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삼성 관계사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직접 반성의 뜻을 밝히며 변화를 약속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이에 따른 실천도 수반돼야 함을 강조한 것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를 비롯한 7개 그룹 계열사는 조만간 실천 내용을 담은 로드맵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전날인 6일 준법감시위의 권고를 수용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총 10분간의 발표를 통해 그룹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발생한 각종 불법·편법 의혹을 사과하고 위법행위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또 더 이상 삼성 내에서 '무노조 경영'은 없을 것이며 노사 관계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재판에 관계 없이 준법위의 활동이 보장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