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분양시장 신도시, 택지지구 분양물량 쏟아진다
봄 분양시장 신도시, 택지지구 분양물량 쏟아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월까지 총 36곳, 2만6992세대 분양 예정
신규 분양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유닛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신규 분양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방문객들이 유닛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한해 분양시장의 가늠좌 역할을 하는 2월부터 4월까지의 봄 분양시장에선 신도시, 택지지구의 분양물량이 쏟아진다. 이들 지역은 교육, 교통, 생활 인프라 등 새로운 자족기능이 갖춰지는 만큼 노후한 구도심보다 높은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7일 리얼투데이에 따른 2월부터 4월까지 봄 분양시장에서 신도시, 택지지구의 분양예정물량은 총 36곳, 2만6992세대로 나타났다. 이 중 전체의 40% 수준인 14곳, 1만345세대가 신도시에서 나머지 60% 수준인 22곳, 1만6647세대는 택지지구에서 분양될 예정이다.

분양시기별로는 전체적으로 2월에 26%(11곳, 7062세대)의 분양물량이 예정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3월은 49%(16곳, 1만3398세대), 4월은 25%(9곳, 6532세대)다.

지역별 대지역으로는 △수도권 65%(24곳, 1만7474세대) △지방 35%(12곳, 9,518세대)로 대부분의 분양예정물량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중지역별로는 경기, 인천, 충남, 대전 등의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청약업무 시스템 이관으로 분양일정이 순연되며 신도시, 택지지구의 유망단지들 또한 올 2월부터 4월까지 봄 분양시장에 모습을 드러내게 됐다"며 "다만 현재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로 견본주택 개관 일정이 변경되는 곳들이 있기 때문에 관심 단지의 경우 일정을 미리 체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