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분양시장 '수·용·성' 4867가구 쏟아진다
봄 분양시장 '수·용·성' 4867가구 쏟아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경기도 수원과 용인, 성남 등 이른바 '수용성' 지역에서 올 봄 4800여 가구의 일반분양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13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3~5월 수용성 지역에서 총 4867가구가 일반분양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최근 5년 내 가장 많은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성남이 가장 많은 2326가구가 예정됐다. 이어 수원이 1861가구, 용인이 680가구로 뒤를 이었다. 

주요 분양단지를 보면 GS건설이 성남시 고등동 고등지구에 아파트 364가구, 오피스텔 363실 규모의 '성남고등자이'를 분양한다. 대우건설과 GS건설은 성남시 신흥2구역을 재개발해 4700여 가구를 짓고 1900여 가구를 4월 일반분양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수원 정자동 옛 KT&G 연초제조창 부지인 대유평지구 2블록에 665가구 규모의 푸르지오 아파트를 분양한다. 쌍용건설은 오목천동에서 930가구 규모의 '쌍용더플래티넘 오목천역' 아파트를 분양할 계획이다. 이중 721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용인에서는 대우건설이 용인 영덕동 영덕공원 내에 짓는 '기흥 푸르지오 포레피스' 680가구를 분양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정부가 이들 지역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교통 및 편의성 등 입지가 우수한 곳들이 많아 추가 규제가 이뤄지더라도 상품성은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