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조망권에 몰리는 수요층···청약·집값 '좌지우지' 
아파트 조망권에 몰리는 수요층···청약·집값 '좌지우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송도동 일대 '송도 더샵 프라임뷰', '송도 더샵 센트럴파크Ⅲ'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포스코건설)
수도권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산, 강, 바다, 공원 등 자연 조망권을 갖춘 단지가 여전히 주택시장에서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이들 단지는 높은 희소성을 바탕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도 청약시장에서 우세함을 드러내고 있다.

17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센트럴파크 호수공원 조망이 가능한 아파트로 공급된 '송도 더샵 센트럴파크 3차'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206.1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11월 서울 용산구에 공급한 '효창 파크뷰 데시앙'는 효창공원 조망권을 갖춘 단지로 평균 186.8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조망권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올해에도 이어졌다. 지난 1월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에 공급한 '개포 프레지던스 자이'는 우수한 입지여건에 더해 대모산을 조망할 수 있는 단지라는 점에서 수요자들의 관심을 받았고,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5.0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달 전남 여수시 웅천동에서 들어서며, 구봉산 조망이 가능한 '여수 웅천 마린파크 애시앙'은 평균 43.74대 1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자연 조망권은 시세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높은 상위 3개 단지 모두 공원 또는 바다 조망이 가능한 아파트였다. 1위는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 2065만원, 2위는 '송도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1936만원, 3위는 '송도 더샵 마스터뷰' 1840만원이었다. 반면, 아파트에 둘러싸여 조망권 확보가 어려운 '송도 자이 하버뷰'는 그에 한참 못 미치는 1366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지방의 경우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다. 광주시 남구 봉선동에 위치한 '한국아델리움1단지'(2006년 10월 입주)는 제석산 산자락에 위치해 조망권이 우수하다. 이 단지의 현재 3.3㎡당 평균 매매가는 2373만원으로 광주시에서 가장 높은 매매가를 형성 하고 있으며, 최근 2년간 매매가 상승률도 27.85%(1856만→2373만원)로 광주시 평균 상승률인 14.98%(654만→752만원)을 상회한다. 

분양권에 형성되는 프리미엄도 조망권에 따라 차이가 난다. 지난 2017년 부산시 수영구 민락동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오션테라스'의 경우 바다와 인접한 4단지는 전용면적 84㎡가 올해 1월 6억1890만원(4층)에 팔려 분양가(4억5500만원) 대비 프리미엄이 1억6390만원 형성됐다. 반면, 3단지에 가려 바다 조망이 다소 어려운 1단지는 지난 1월 전용면적 84㎡가 분양가 보다 1억3393만원 오른 5억2413만원(8층)에 거래됐다. 입지 여건, 브랜드, 설계 모든 게 같은 동일 단지이지만 조망권에 따라 프리미엄이 3천만원 가량 차이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더 퍼스트시티 주안 2020-02-18 16:26:06
더 퍼스트시티 주안 모델하우스
분양문의 032)710-3269
인천2호선 시민공원역 도보2분 초역세권아파트
2570세대 대단지 프리미엄아파트
단지내 수영장 국공립유치원
GTX-B노선 최고입지
평당 천백만원대 합리적인 분양가
시세차익 최소 2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