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노사, 노조추천 이사제·임금체계 개편 합의
기업은행 노사, 노조추천 이사제·임금체계 개편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선언문 발표
윤종원 기업은행장(오른쪽 두번째)과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오른쪽 세번쨰)이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노조)
윤종원 기업은행장(오른쪽 두번째)과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오른쪽 세번쨰)이 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업은행 노조)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과 기업은행 노조가 노조추천 이사제를 추진하는데 합의했다.

기업은행 노사는 설 연휴기간동안 합의점을 도출하고 28일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문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임직원의 희망퇴직 문제를 조기에 해결하고, 정규직으로 일괄 전환된 직원의 정원통합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직무급제 도입 등 임금체계 개편은 노동조합이 반대하면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은행은 인병 휴직(휴가) 확대를 위해 유관기관과 협의하기로 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행장 선임절차 등과 관련해 투명성과 공정성이 개선될 수 있도록 합의했다. 은행은 노조추천이사제를 유관 기관과 적극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기업은행 노사는 전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만나 기업은행 현안에 대해 논의해고 공동선언문을 작성했다.

윤종원 은행장은 이날 "열린 마음과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이번 사태를 풀 수 있었다"며 "비 온 뒤에 땅이 굳듯이 IBK기업은행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사 모두 마음을 열고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종원 은행장의 취임식은 29일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