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창업가에게 모험자본 충분히 공급"
윤종원 기업은행장 "창업가에게 모험자본 충분히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K 글로벌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만들겠다"
첫 일정 IBK창공 구로·올트 스마트 공장 방문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29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개최된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29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개최된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IBK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일류 금융그룹으로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윤 행장은 29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혁신금융'과 '바른경영'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실행으로 옮기기 위한 혁신 기구를 만들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혁신금융을 이루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 혁신적으로 변해서 중소기업의 다양한 금융수요에 부응해야 한다"며 "창의력과 아이디어를 가진 창업가에게 모험자본을 충분히 공급하고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체계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일류기업이라도 법을 어기거나 비윤리적인 행태를 보이면 고객은 싸늘하게 등을 돌린다"며 "인사, 조직문화 등 전 분야에서 상식이 통하는 경영을 정착시키고 조직운영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을 노여 은행의 신뢰를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 행장은 이를 위해 신뢰, 실력, 사람, 시스템 등 네가지를 당부했다.

윤 행장은 "은행업은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으로 마지막까지 지켜야할 원칙"이라며 "단기 실적에 집착해 신뢰를 잃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력이 있어야 고객의 선택을 받고 지속가능한 이익을 창출할 수 있다"며 "우리도 금융수요의 변화에 맞춰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실력의 원천은 사람이다.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와 직원들의 역량 강화에 힘쓸 것"이라며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해 의사결정의 속도를 높이고 유연한 조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행장은 이날 취임식 후 첫 공식일정으로 'IBK창공 구로', 구로동 지점, 참! 좋은 어린이집, 거래기업 올트의 스마트 공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