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29일부터 정상업무···본점서 취임식
윤종원 기업은행장 29일부터 정상업무···본점서 취임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출근저지 투쟁 종료
윤종원(왼쪽) IBK기업은행 신임 행장이 3일 오전 출근해 허권(가운데) 전국금융산업노조위원장, 김형선 IBK기업은행 노조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윤종원(왼쪽) IBK기업은행 신임 행장이 3일 오전 출근해 허권(가운데) 전국금융산업노조위원장, 김형선 IBK기업은행 노조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임명 27일만인 오는 29일 서울 본점 집무실로 첫 출근할 예정이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기업은행지부는 본점 로비에 마련한 농성장을 정리하고 출근저지 투쟁을 끝내기로 했다.

기업은행 노조 관계자는 "긴급총회를 열어 출근저지 투쟁을 마무리하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저지 투쟁은 지난 3일 윤 행장 임명 이후 이날까지 이어져 금융권 최장 기록을 남겼다. 지금까지는 지난 2013년 이건호 전 KB국민은행장의 14일이 최고였다.

노조는 지난 대선에서 금융노조와 맺었던 '낙하산 인사 근절' 약속을 깬 정부와 여당이 윤 행장 임명에 대해 사과를 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해왔다.

이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김형선 기업은행 노조위원장 등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만나 유감 입장을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한국노총과 우리 당은 낙하산 근절 및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며 "기업은행장 임명 과정에서 소통과 협의가 부족해 이런 합의가 안 지켜졌다는 지적에 대해 민주당을 대표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조와의 대화가 이뤄짐에 따라 윤 원장은 29일 오전 본점에 취임식을 한 뒤 정상업무에 들어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