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獨DH에 4조8천억원 매각···우아DH아시아 설립
배달의민족, 獨DH에 4조8천억원 매각···우아DH아시아 설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봉진 대표, 개인 최대주주...DH 본사의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 일원
우아DH아시아 합작회사 경영구조 다이어그램. (사진=우아한형제들)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요기요 운영사 독일 DH(딜리버리히어로)가 음식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를 40억 달러(약 4조7500억원)로 평가해 지분을 인수한다.  또한 합작회사 '우아DH아시아'를 싱가포르에 설립한다.

우아한형제들은 13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DH 최고경영진을 만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DH는 유럽, 아시아,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 40여 개국에서 온라인 음식배달 서비스를 운영 중인 업체다. 국내에선 '배달통', '요기요' 등을 운영하고 있다.

계약서 내용에 따르면 우아한형제들과 DH는 지분 50대 50으로 합작회사 우아DH아시아를 싱가포르에 설립한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신설 법인 우아DH아시아의 회장을 맡아 배달의민족의 베트남 사업과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의 사업 전반을 경영한다. DH는 대만, 라오스, 말레이시아, 방글라데시, 싱가포르, 태국, 파키스탄, 필리핀, 홍콩 등에서 배달 사업을 하고 있다.

이번 합작회사 설립으로 우아한형제들은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신규로 진출하는 배달앱 서비스에서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 명칭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계약서에는 DH가 우아한형제들의 전체 기업가치를 40억 달러(약 4조7500억원)로 평가해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를 인수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김 대표를 포함한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된다. 김 대표는 DH 경영진 중 개인 최대 주주가 되며,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일원이 된다.

우아한형제들과 DH는 아시아에선 공동 사업을 펼칠 예정이나 국내 시장에서 배달의민족과 요기요, 배달통은 지금처럼 독자적으로 운영한다.

배달의민족은 이번 계약을 통해 딜리버리히어로와 5000만 달러(약 600억원)의 혁신 기금을 설립하기로 했다. 이 기금은 푸드테크 분야에 있는 국내 벤처 기업을 위한 개발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대형 IT 플랫폼들이 잇따라 배달 시장에 진출하면서 자금력이 풍부하지 않은 업체는 살아남기 힘들어졌다"며 "이번 협약은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사업에 나서면서 국내 우아한형제들 경영은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김범준 부사장이 맡는다. 김 부사장은 주주총회 등을 거쳐 내년 초 CEO에 취임할 예정이다. 김 부사장은 카이스트 전산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엔씨소프트, SK플래닛 등을 거쳐 2015년 우아한형제들에 합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