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합병 이후에도 중개 수수료 인상 없을 것"
우아한형제들 "합병 이후에도 중개 수수료 인상 없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김봉진 대표(좌)와 김범준 차기 대표(우)가 직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17일 서울시 송파구에 있는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김봉진 대표(좌)와 김범준 차기 대표(우)가 직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차기 CEO가 독일 업체 딜리버리히어로와의 합병 이후에도 중개 수수료는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김범준 차기 CEO는 17일 전직원과의 대화 시간인 '우수타(우아한 수다타임)'에서 "중개 수수료 인상은 있을 수 없고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한 직원이 "독과점으로 인한 수수료 인상 우려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이같이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수타는 그간 김봉진 대표가 홀로 직원들 질문에 답변했지만, 이날은 차기 CEO로 내정된 김범준 부사장이 공동 답변자로 나섰다.

김 부사장은 향후 요금정책에 대한 방침도 밝혔다. 그는 "내년 4월부터 새롭게 적용될 과금 체계를 이미 발표했다"며 "중개 수수료를 5.8%로 낮췄으며 소상공인에게 부담을 주던 '깃발꽂기'를 3개 이하로 제한하고 요금도 동결했다"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 업주들은 '울트라콜' 광고를 늘려나가는 것을 깃발꽂기라 부른다. 배달의 민족 월정액 광고 상품인 울트라콜은 지도상에 업주가 원하는 지점을 찍으면 반경 1.5km~3km에 있는 이용자에게 노출된다. 구매한 울트라콜 개수만큼 더 많은 이용자에게 노출되는 방식이다.

김 부사장은 "업주들과 이용자들이 모두 만족할 때 플랫폼이 성장할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합병했다고 수수료를 올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 방향이 장기적으로 배달의민족을 좋은 플랫폼으로 만드는 길"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김봉진 대표는 이날 합병 배경에 대해 공개했다. 그는 "딜리버리히어로와의 합병은 국내에서 출발한 스타트업을 국내 1위로 키운 뒤,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느냐의 갈림길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국내 수수료를 조금 올려 보자는 차원의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 달라"고 말했다. 이어서 "인수합병 이후에도 국내에서 배달의 민족 경영에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