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자율주행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 시범 서비스
우아한형제들, 자율주행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 시범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자율주행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를 시범 서비스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음식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자율주행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의 시범 서비스를 한다. 시범 서비스 장소는 서울 송파구 방이동 우아한형제들 본사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딜리타워 두 대를 본사에 비치했다. '배민라이더스'를 통해 사무실로 음식을 배달시키면, 딜리타워는 주문자가 층까지는 음식을 배달한다.

이번 서비스로 배달 시간을 줄일 있다. 딜리타워 상단 스크린에 배달번호 앞 4자리와 이동 층수만 입력해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시범 서비스 결과, 딜리타워에 음식을 싣고 떠나기까지 8~10초 걸린다. 

이용자로서는 비대면 배달로 인해 사무 및 생활공간의 보안이 강화된다는 이점이 있다. 주문한 음식을 가지러 이동하는 번거로움도 줄일 수 있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이번 시범 서비스의 핵심 기술은 딜리타워와 엘리베이터를 연동시키는 관제시스템을 통해 스스로 층간 이동할 수 있다는 점이다. 우아한형제들은 한 엘리베이터 제조사와 협력해 딜리타워가 엘리베이터를 원격으로 호출하고 타고 내릴 수 있는 기술을 연구·개발했다. 

딜리타워는 짝수와 홀수, 저층과 고층 등으로 나누어 운행하는 엘리베이터를 구분해 탈 수 있다. 환경에 따라 상·하 엘리베이터의 이동 방향이 같을 때만 승차하는 매너모드를 설정·해제하면 된다.  

김요섭 우아한 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이사는 "앞으로 음식과 음료는 물론, 건물 내 서류나 택배 등을 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활용도가 높은 곳과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