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브랜드 평가 3년 연속 1위 '자이'
아파트 브랜드 평가 3년 연속 1위 '자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종합순위 상위 10개. (사진= 부동산114)
2019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종합순위 상위 10개. (사진= 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의 '자이'가 아파트 브랜드 종합평가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114는 한국리서치와 공동으로 지난달 11일부터 27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4737명을 대상으로 '2019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GS건설의 자이가 1위,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가 2위, 삼성물산의 '래미안'이 3위를 차지했다고 9일 밝혔다.

이어 △4위 푸르지오(대우건설) △5위 더샵(포스코건설) △6위 롯데캐슬(롯데건설) △7위 e편한세상(대림산업) △8위 아이파크(HDC현대산업개발) △9위 린(우미건설) △10위 위브(두산건설) 등이 뒤를 이었다. 중견 건설사로는 유일하게 우미건설의 '린'이 지난해에 이어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종합대상은 지난 2003년부터 브랜드 상기도와 선호도, 보조인지도, 투자가치, 주거만족도, 건설사 상기도 등 6개 항목의 응답률에 가중치를 부여해 종합평가된 점수를 통해 산정된다.

아파트 브랜드 중 가장 먼저 떠오르는 브랜드를 묻는 상기도 문항에서는 자이가 전체 응답률의 27.3%를 차지했다. 이어 래미안 15.9%, 푸르지오 15.4%, 힐스테이트 11%가 뒤를 이었으며, 가장 먼저 떠오르는 건설사를 묻는 질문에는 현대건설이 34.3%로 가장 높았으며, GS건설, 대우건설, 삼성물산 등이 10% 이상 응답률을 보였다.

가장 선호하는 아파트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서도 자이는 24.8%를 기록하는 등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래미안(13.9%), 힐스테이트(13.6%), 푸르지오(13.2%), 더삽(7.1%) 등이 뒤를 었다.

종합순위 2위를 두고 각축을 벌인 힐스테이트와 래미안은 선호도 문항에서 비슷한 점유율을 보였는데 연령대별 차이가 나타났다. 20대부터 40대까지는 힐스테이트가 우위를 보인 반면, 50대 이상 연령층에서는 래미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이외에도 공인중개사가 뽑은 최고의 아파트 브랜드 및 고객에게 추천하고 싶은 브랜드는 래미안이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했다.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지 보유자(가구원 포함) 720명을 대상으로 정비사업 진행 시 '시공사 브랜드'와 '작명 브랜드' 중 어느 쪽을 더 선호햐나는 질문에는 '시공사 브랜드'라고 답한 비율이 78.6%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작명 브랜드는 지난해(3.2%)보다 선호도가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최근 서울 재건축 단지가 컨소시엄을 통해 새로운 이름의 대규모 단지로 공급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시공사 선정 전 단계의 정비사업지 보유자(가구원 포함)를 대상으로 시공 희망하는 건설사 및 브랜드를 묻는 질문에서도 자이는 1위를 기록했으며, 지난해보다 4단계 오른 힐스테이트가 2위를, 푸르지오가 3위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수주전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인 삼성물산의 래미안은 4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