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스테이트 푸르지오' 1순위 청약 마감···평균 78.36대 1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1순위 청약 마감···평균 78.36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팔달구 교동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집객 모습. (사진= 현대건설)
수원시 팔달구 교동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집객 모습. (사진= 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현대건설은 대우건설과 함께 수원시 팔달구 교동에 짓는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청약 접수에서 전 가구 1순위 마감했다고 20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전날 단지 1순위 청약접수 결과, 총 95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7만4519명이 몰려 평균 78.3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9년 '래미안광교'가 기록한 역대 최고 청약자수인 3만6000여명을 2배 넘기는 수치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면적 98㎡ 전형에서 4가구 모집에 3832명이 몰리면서 95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그 외 전용면적별로는 △39㎡ 15.00대 1(32가구 모집에 480건) △43㎡ 6.60대 1 (154가구 모집에 1017건) △49㎡ 37.99대 1(70가구 모집에 2659건) △59㎡A 83.77대 1(53가구 모집에 4440건) △59㎡B 55.24대 1(242가구 모집에 1만3369건) △74㎡ 64.44대 1(8571건) △84㎡ 152.67대 1(263가구 모집에 4만151건) 등이다.

분양관계자는 "팔달 재개발 첫 분양단지로 많은 관심을 받아 왔으며 입지 역시 좋은 평가를 이어가고 있어 우수한 청약성적 역시 기대하고 있다"면서 "팔달구가 청약조정대상지역이지만 비청약과열지역에 속해 청약조건도 까다롭지 않다"고 말했다.

단지는 팔달6구역을 재개발하는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15층, 33개 동, 2586가구 규모다. 경기 남부 교통요충지인 수원역이 가깝고 대규모 편의시설 이용도 용이하다. 남측향 위주 동 배치와 판상형·타워형이 동시에 들어서며, 평면구성을 다양화해 선택지를 넓혔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7일 진행되며, 내년 1월7~10일 나흘간 당첨자 대상 정당계약이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수원시 팔달구 교동 일대 위치하며, 입주는 오는 2022년 8월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