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도 브랜드 아파트 선호현상 뚜렷···올해 1순위 경쟁률 2배 차이
지방도 브랜드 아파트 선호현상 뚜렷···올해 1순위 경쟁률 2배 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양산시 물금읍 '사송 더샵 데시앙'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포스코건설)
경남 양산시 물금읍 '사송 더샵 데시앙'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대형 건설사가 공급하는 브랜드 아파트에 대한 수요자들의 선호가 지방 분양시장에서도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지방 중소도시에서 공급한 대형 건설사(2019 시공능력평가 10위 내) 아파트와 일반 건설사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이 4배 이상의 차이를 보인데 이어, 올해(1~9월)도 두배 이상의 차이를 보인 것이다. 

15일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지방 중소도시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총 4만1895세대였고, 1순위 청약엔 22만1838명의 청약자가 몰려 평균 5.2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대형 건설사 아파트는 1만2632세대였으며, 총 14만7192명의 청약자가 몰려 평균 11.65대 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보였다. 대형사를 제외한 건설사가 공급한 단지는 총 2만9263세대였고, 1순위 청약에 7만4646명이 청약해 평균 2.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형건설사와 일반 건설사의 1순위 청약 경쟁률 차가 약 5배에 달한 것이다. 

이러한 흐름은 올해까지도 이어졌다. 올해 1월~9월까지 지방 중소도시에서 공급한 대형 건설사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평균 9.23대 1(7965세대 모집, 7만3525명 청약)인 반면, 그 외 건설사 아파트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은 평균 4.17대 1로(1만7223세대 모집, 7만1905명 청약) 절반 수준에 그쳤다. 

실제로 올해 충남 아산시 탕정지구 내에서 공급한 두 단지의 청약 성적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은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는 지난 2월 진행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38.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나, 시티건설의 '탕정지구 시티프라디움'는 지난 3월 1순위 청약에서 평균 4.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두 단지는 모두 1호선 탕정역(예정)을 걸어갈 수 있는데다 학교부지가 단지 맞은편에 위치해 있는 비슷한 입지여건을 갖췄고, 단지 설계도 남향 위주 배치에 4베이 판상형 위주 설계, 피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 등의 커뮤니티가 배치되는 등 동일하다. 

업계 관계자는 "지방 중소도시의 경우 브랜드 아파트 공급이 상대적으로 적어 희소가치가 높다"면서 "동일한 입지에 비슷한 설계 조건을 갖췄음에도 수요자들이 브랜드 아파트를 선택할 만큼 대형 건설사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 4분기에도 지방 중소도시 곳곳에서 브랜드 아파트 총 7717세대(일반분양 기준)가 공급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가장 많은 세대가 공급되는 곳은 전라북도로 2곳에서 1961세대가 공급예정이며 △경상남도 2곳 1914세대 △충청북도 2곳 1357세대 △전라남도 1곳 989세대 △충청남도 2곳 836세대 △강원도 1곳 660세대 순이다. 

전라북도 전주시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이달 태평동 일대에서 '전주 태평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5층, 12개동, 총 1319세대로 구성되며, 이 중 전용면적 59~84㎡ 1045세대를 일반에 분양한다.

반경 1km 이내에 전주시청, 덕진구청, 홈플러스, 전주중앙시장, NC웨이브 등 공공기관과 쇼핑시설이 위치해 있으며, 메가박스, 전주시네마 등의 문화시설과 금융기관도 가깝게 위치해 있다. 전주초, 진북초, 전주중앙중이 도보권에 있고, 유명학원가가 밀집한 서신동과 중화산동도 가깝다. 

경상남도 창원시에서는 대우건설과 쌍용건설이 오는 12월 창원교방1구역 재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마산합포구 교방동지 일대에 들어서는 ‘창원 교방’(가칭)은 지상 최고 26층, 17개동 전용 39~103㎡ 총 1,538세대로 구성된다. 이 중 521세대를 일반에 분양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