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삼성물산·KB은행과 한남3구역 수주 위해 '맞손'
GS건설, 삼성물산·KB은행과 한남3구역 수주 위해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네이밍. (사진= GS건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네이밍.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GS건설이 한남3구역 수주를 위해 삼성물산·KB국민은행과 손을 맞잡았다.

GS건설은 삼성물산과 조경 공사 시공에 대한 기술 지원을 기본으로 하는 상호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GS건설은 삼성물산의 조경 시공이 국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시공 능력을 가졌기 때문에 협약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조경 사업부가 가진 시공 기술력을 한남자이 헤리티지에 발휘해 단지에 어울리는 시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은 아랍에미리트(UAE)의 두바이 버즈칼리파와 미국의 디즈니월드, 뉴욕헌터스포인트 사우스 워터프론트 조경을 설계한 세계적인 조경 디자인 회사인 SWA와 협력한다. 앞서 SWA는 한남3구역 지역을 자연 그대로 살린 조경 설계를 제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GS건설은 KB국민은행을 비롯해 우리은행, NH농협과 금융업무 협약을 체결해 자금조달 계획을 마무리했다. 은행 자산기준으로 상위 5개사 중 3개 은행들과 협약을 맺으며 이주비와 사업비 등 자금 조달에 관한 구체적인 계획을 완료했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자금력을 동원해 한남3구역 조합원분들이 1등 브랜드에 어울리는 최고의 가치를 누리도록 노력할 것”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