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IFLA 어워드서 대상
GS건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IFLA 어워드서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경. (사진=GS건설)
'미사강변센트럴자이' 전경. (사진=GS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GS건설은 '미사강변센트럴자이'가 세계조경가협회(IFLA)가 주관하는 'IFLA 어워드 2019'에서 우수상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IFLA는 지난 1948년 창설한 국제적인 조경단체로서 70여개의 회원국을 보유한 대표적인 조경가 단체다. IFLA는 매년 회원국 내에 시공된 건축물 중 환경의 질적 이익이나 증대를 달성한 공공 또는 민간의 환경프로젝트를 선정해 시상해오고 있다. 

앞서 지난 2007년엔 양주자이가 IFLA에서 대상을 받았으며, 2011년에는 조경관리부문에서 일산자이가 대상을, 2012년에도 조경계획부문에서 일산자이가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번에 수상한 미사강변센트럴자이는 주변 자연경관과 조화를 이루고 자연의 순환원리를 조경에 잘 적용한 점이 높이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3월 입주한 이 단지는 분양 당시 하버드대학원 조경학과니얼 커크우드 교수와 GS건설이 협업화 미래 기후변화 대응형 생태 조경을 도입했다. 미사강변도시가 한강으로 둘러싸인 친환경 녹색 신도시라는 점에 착안해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최대로 살리면서 미래의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생태조경을 만드는 데 초점을 맞췄다.

GS건설 관계자는 "미사강변도시의 자연친화적인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최대한 인공적인 조경을 배제했다"며 "이번 수상으로 인해 자이가 소비자들의 선호하는 최신의 주거문화를 꾸준히 반영하는 아파트임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