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명수 GS건설 부회장 "녹색전환 위해 국제공조 강화해야"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녹색전환 위해 국제공조 강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KBCSD)가 25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환경부, 유엔개발계획(UNDP)과 공동으로 개최한 리더스포럼에서 허명수 KBCSD 회장(現GS건설 부회장)이  개회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KBCSD)가 25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환경부, 유엔개발계획(UNDP)과 공동으로 개최한 리더스포럼에서 허명수 KBCSD 회장(現GS건설 부회장)이 개회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KBCSD) 회장인 허명수 GS건설 부회장은 " 녹색전환 사업과 일자리 재편에 능동적인 대처를 위해 중장기적으로 정부와 국제기구의 국제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25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티컨티넨탈 호텔에서 KBCSD·환경부·유엔개발계획(UNDP)이 공동으로 개최한 'KBCSD 리더스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속가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가 정신·혁신과 기술, 정부와 국제기구의 정책적 지원 등은 미래를 견인하기 위해 산업계와 공공부문이 함께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면서 "'그린 뉴딜' 정책 등 중장기 혁신전략에 있어 국제공조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최근 글로벌 저성장 및 무역갈등, 자원시장의 가변성, 기후변화 등 사회적 비용의 증가에 대응하고, 과감한 신산업·신기술 투자와 규제혁신을 통한 주요 선진국들의 주력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대응하고자 기획됐다. 시대적 흐름에 대응하기 위한 국내 기업 CEO들이 스마트 제조, 플라스틱 대체기술, 순환경제, 에너지전환, 스마트시티, 모빌리티 등 분야에서 어떤 차별적인 기술과 혁신으로 경제·사회·환경 가치 창출에 일조하는지 포럼을 통해 재조명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독일, 네덜란드, 덴마크 등 10개국 주한외국공관 대표와 국회, 산업계, 정부, 국제기구, 학계 등에서 약 350여명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