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설계안 공개···한남3구역 수주전 돌입
GS건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설계안 공개···한남3구역 수주전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조트형 통합 커뮤니티' 조성···오는 18일 시공사 입찰 마감
글로벌 건축 설계회사 어반에이전시(UA) 관계자가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단지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GS건설이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를 위해 3년간 이어온 준비의 결과물을 내놨다. 세계적인 건축 설계회사와 손잡고 단지 외관부터 커뮤니티시설, 상가까지 서울을 대표할 만한 프리미엄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는 포부다. 

GS건설은 1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에 제출할 설계안을 공개했다. 간담회에는 수주를 목표로 협업하고 있는 글로벌 건축 설계회사 '어반에이전시(UA)'와 조경 설계업체 'SWA', 상가시설 설계를 담당하는 '10디자인(10DESIGN)' 등 파트너사가 분야별 디자인을 소개했다.

우선 GS건설은 보존가치있는 문화유산을 의미하는 '헤리티지(Heritage)'가 단지명에 담긴 만큼, 지형적 특성을 고려해 미래형 주거단지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GS건설은 이를 위해 △모든 세대의 한강 조망 △지형을 활용한 테라스하우스 △4베이 단위세대 △랜드마크 외관 디자인 △한강과 남산을 품은 명품 조경 △리조트형 통합 커뮤니티 △상업시설 활성화 디자인 △보행편의 극대화 △한남3 문화공원 디자인 등 9가지의 설계 콘셉트를 설정했다.

단지 설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한강변'이라는 지역의 특장점을 활용해 주거환경 차별화에 나섰다는 것이다. 한강의 물결을 형상화한 전면 타워를 중심으로 한남동 특유의 특징이 반영된 설계가 건축물에 적용될 예정이다.

구릉지를 활용할 수 있는 건축적 솔루션으로는 '테라스하우스'를 제안했다. 앞서 자이더빌리지 등 타운하우스를 조성한 경험과 노하우를 동원해 활동성, 편의성을 높인 낭만적인 유럽풍의 주거환경을 구현하겠다는 게 GS건설 측 설명이다.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의 커뮤니티시설인 자이안센터 조감도. (사진=GS건설)

특히, 조합원의 의견을 반영해 커뮤니티시설과 상가에도 공을 들였다. 단지 내 여러 군데 산재한 커뮤니티시설을 통합한 '리조트형 통합 커뮤니티' 개념을 도입했으며, 지붕은 한강뷰를 감상하는 수영장인 '인피니티 풀'로 설계했다.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도 설치한다.

이용구 GS건설 한남3설계 TF팀장은 "조합원들 사이에서 커뮤니티시설이 너무 분산돼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점을 감안해 일정 부문 운영을 통합해서 커뮤니티 활성화를 꾀하고자 한다"면서 "리조트형 커뮤니티에는 호텔실 서비스도 제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결치는 산의 형태에서 영감을 얻은 상가는 남서쪽 사이트 입구를 메인으로 우사단로를 따라 이어지도록 구성했다. 부드러운 선형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동선으로 이용자들을 자연스럽게 사이트로 유입하기 위한 복안이다. GS건설은 한남3구역 상업 시설이 사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로 판단하고, 메세나폴리스, 그랑서울 등 국내 최고 상권을 활성화시킨 경험을 최대한 녹여낼 예정이다.

우무현 GS건설 사장은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가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새로운 주거문화의 도약이 될 것"이라며 "조합원들의 꿈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이들과 하나된 마음으로 한남3구역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개 동, 5816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재개발 조합은 오는 18일 입찰을 마감한 후 내달 28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1차 합동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종 시공사 선정일은 12월15일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