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 일제히 0.05%p 상승
신규취급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 일제히 0.05%p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금리는 0.03%p 하락
수도권 한 신규아파트 견본주택 내부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수도권 한 신규아파트 견본주택 내부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상승하면서 연동 대출 금리도 일제히 인상됐다. 반면 신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는 하락했다.

16일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전날보다 0.05%p씩 일괄 인상했다.

신한은행은 연 2.97~4.23%에서 3.02~4.28%로, KB국민은행은 2.74~4.24에서 2.79~4.29%로 상향 조정 됐다.

우리은행은 2.92~3.92%에서 2.97~3.97%로, 농협은행도 2.81~4.02%에서 2.86~4.07%로 올렸다.

전날 은행연합회가 9월 기준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1.57%)가 전월(1.52%)보다 0.05%p 상승했다고 공시하자 연동한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같은 폭으로 조정한 것이다.

신 잔액기준 코픽스와 연동한 주택대출 금리는 0.03%p씩 인하됐다.

9월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1.60%로 전월대비 0.03%p 하락했다.

신한은행은 신 잔액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 금리를 3.03~4.29%에서 3.00~4.26%로 내렸다.

국민은행은 3.00~4.50%에서 2.97~4.47%로, 우리은행은 3.03~4.03%에서 3.00~4.00%로, 농협은행은 2.92~4.13%에서 2.89~4.10%로 내렸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KEB하나은행은 신규취급액 기준 연동 대출 금리를 전일 3.343~4.643%에서 3.333~4.635%로, 신 잔액기준 금리는 3.603~4.363%에서 3.065~4.365% 조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