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확대···'보금자리론 쏠림' 영향
10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 확대···'보금자리론 쏠림'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한 신규아파트 견본주택 내부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수도권 한 신규아파트 견본주택 내부를 방문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10월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늘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을 받지 못한 수요자들이 보금자리론으로 몰린 영향으로 분석된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의 10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33조2888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3조835억원 늘었다.

지난 9월 2조665억원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한 달만에 증가폭이 확대된 것이다. 앞서 주택담보대출은 지난 6월 3조281억원, 7월 3조3423억원, 8월 3조3036억원 증가하는 등 3조원 수준의 증가세를 보였다.

신규 주택대출 구성을 보면 보금자리론이 크게 늘었다. 이를 두고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출시된 이후 저리의 보금자리론으로 수요가 몰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9월 정부가 20조원 한도로 내놓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신청금액이 공급규모의 3.7배 수준인 73조9000억원이나 됐다.

안심전환대출이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자 정부는 대안으로 보금자리론에 대해 대대적인 홍보를 벌였다. 우리은행에서는 10월 보금지라론이 5000억원, 하나은행에서는 3700억원이 늘었다.

아파트 가격 상승세도 대출 증가 원인이 됐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10월에 0.60% 올라 전월(0.18%) 대비 오름폭이 확대됐다.

다만 은행별로 대출 증감의 온도차는 있었다.

매달 1조원 가량 대출 잔액을 늘려온 농협은행은 10월에 속도조절에 들어가 잔액이 1637억원 줄었다.

신(新) 예대율 규제를 앞두고 대출 잔액 관리에 들어갔던 국민은행은 10월 주택담보대출을 7260억원 늘렸다.

집단대출은 재개발·재건축 사업장 감소로 전반적으로 위축됐다. 5대 은행의 집단대출 잔액은 10월말 140조389억원으로 9월말보다 2348억원 줄었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0월에 1조6894억원 늘었다. 9월 증가액(5111억원)보다 확대됐다.

가을철 이사 수요가 몰리면서 전세자금대출과 함께 신용대출도 증가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