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론 금리 인하에 '대출 갈아타기' 급증
보금자리론 금리 인하에 '대출 갈아타기'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이 은행직원으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접수가 시작된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은행에서 고객들이 은행직원으로부터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보금자리론 금리가 2%대 초반으로 낮아지자 갈아타려는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22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전체 보금자리론 대출 건수 중 대환 대출자의 비중은 지난해 말 3.5%에서 올해 8월 21.7%로 급격히 늘었다.

보금자리론은 매월 시장금리를 반영해 정하는데 지난 5월 금리가 연2.60~2.85%로 떨어졌고, 지난 9월에는 연 2.00~2.25%까지 낮아졌다.

금리가 낮아지자 전체 보금자리 대출 건수 중 대환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올 초 5~7% 수준에서 6월말 10.3%, 7월말 18.7%, 8월말 21.7%로 증가했다.

금액을 기준으로 한 대환 비중도 지난해 말 3.2%에서 올해 8월말 20.4%로 늘었다.

대환 비중은 서민형 안심대출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 기존 고정금리 대출 차주들이 보금자리론으로 눈을 돌리면서 앞으로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는 현재 디딤돌 대출 등 고정금리 대출을 보유한 사람 중 83.7%(91조5000억원 상당)가 보금자리론으로 갈아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