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아시아나 예비입찰 참여···항공업 변화 필요시점"
KCGI "아시아나 예비입찰 참여···항공업 변화 필요시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칼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3일 오후 2시 마감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 참여한다. (사진=KCGI)
한진칼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3일 오후 2시 마감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 참여한다. (사진=KCGI)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진칼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3일 오후 2시 마감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에 참여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성부 KCGI 대표는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 참여 여부와 관련해 "지원서를 낼 예정"이라며 "상세한 컨소시엄 구성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대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하는 취지에 대해 "항공업이 유가와 환율 불안 등 구조적인 리스크, 과당 경쟁, 높은 재무 위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큰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로서 남다른 아이디어로 항공업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시장에서는 구주 인수대금과 경영권 프리미엄, 6개 자회사 '통매각' 등을 포함한 매각가는 2조원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금까지 KCGI 외에 직간접으로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참여 의사가 알려진 곳은 애경그룹과 미래에셋대우정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