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분기 적자전환···영업손실 1241억원
아시아나항공, 2분기 적자전환···영업손실 1241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241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241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1241억원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조745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1조7450억원)에 견줬을 때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당기순손실은 2024억원으로, 적자가 큰 폭으로 확대됐다.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 영업손실 적자전환에 대해 △국내 항공수요 둔화 및 화물업황의 부진(정보통신기술(IT) 기업 수출감소 등)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주요 자회사 실적저조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고, 당기순손실 또한 올해부터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이자비용과 외화 환산손실이 이번 분기에 추가 반영돼 적자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환율 및 유가 변동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 국내 항공수요 성장이 둔화되고 있다"며 "경쟁심화로 국내 항공사 전반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한일관계 마저 악화되면서 성수기 모멘텀도 기대하기 어려워 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아시아나항공은 하반기 노선 전략을 통해 수익성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7월,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등 비수익 노선 운휴를 결정한 데 이어 일부 일본 노선도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하고 김해-오키나와 노선도 운휴를 결정했다. 

회사는 여객부문의 매출 및 수익증대를 위한 증편도 추진한다. 장거리 노선인 하와이(8월)와 뉴욕(11월) 노선을 증편하고, 동남아 및 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 증편 역시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계획이다.

화물부문은 한국발 외에 수요가 있는 해외발 노선에도 전세기를 탄력적으로 편성하고 수송 품목도 IT제품 외 신선식품, 의약품 등으로 다변화한다. 더불어 신기종 A321NEO및 A350을 차질 없이 도입하여 연료 절감과 더불어 기재 효율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