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항공사도 韓 노선 3개 운항중단
日 항공사도 韓 노선 3개 운항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치항공, 신치토세-인천 등 3개 노선 운행중단 결정
일본 유후인 거리. (사진=주진희 기자)
일본 유후인 거리. (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일본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한국 여행객들의 발길이 뚝 끊기자 일본 항공사들도 한일 노선 정리에 나섰다.

3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저비용항공사(LCC)인 피치항공이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한국인의 일본 방문 감소 등으로 한국과 일본을 잇는 3개 항공 노선의 운행을 중단하기로 했다.

피치항공은 신치토세(新千歲)-인천 노선 운행을10월28일부터, 간사이(關西)-부산 노선 운행은 2020년 1월7일부터 각각 중단한다. 나하(那覇)-인천 노선도 같은 해 1월 28일∼2월 22일 운행 중단을 결정했다.

피치항공은 이들 노선 모두 하루 1회 왕복 항공편을 운행했었다. 이 항공사는 이와 함께 간사이-인천 노선에서 1일 4회 왕복 항공기를 운항했던 것을 11월 11일~12월 8일에는 1일 3회로 줄이기로 했다. 한일관계 악화 이후 한국 항공사의 한일 노선 운행 중단 사례가 잇따랐지만, 일본 항공사가 운행 중단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피치항공 관계자는 통신에 "한국 경제의 악화와 원화 약세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