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日 3개 노선 항공기 운항 중단
이스타항공, 日 3개 노선 항공기 운항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이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양국을 잇는 3개 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중단키로 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사진=이스타항공)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이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양국을 잇는 3개 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중단키로 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사진=이스타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이스타항공이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양국을 잇는 3개 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중단키로 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7일 보도했다.

이스타항공은 9월 5일부터 청주-삿포로 노선, 같은 달 6일부터 청주-간사이 노선, 18일부터 인천-이바라키 노선의 항공기 운항을 각각 중단하기로 했다. 이로써 10월 26일까지 3개 노선은 중단된다. 이스타항공은 인천과 삿포로, 가고시마, 나하를 잇는 항로의 운행편도 줄이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항공사 측이 이유를 명확히 밝히지는 않고 있지만, 한일 관계의 악화에 따라 일본을 방문하려던 한국 여행자의 예약 취소 등 수익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NHK는 이스타항공이 이바라키현에 "한일 대립이 깊어져 앞을 내다보지 못할 상황"이라고 항공기 운항 중단 이유를 전했다면서 한일 관계 악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이바라키현과 한국을 연결하는 정기 항공편은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 없어졌다가 지난해 7월, 이스타항공이 신규 취항했다.

이바라키현 측은 "취항 후 1년이 지나면서 이제부터 이용객이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했는데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현재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 후 국내에서는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움직임이 일면서 국적 항공사 모두 일본 노선 운항을 중단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9월부터 인천과 지방발 일본행 노선의 일부 항공기 운항을 중단키로 했으며 남은 노선에는 소형기종을 투입키로 했다. LCC들도 마찬가지다. 이르면 12일부터 김해-오이타 노선을 중단하는 티웨이항공을 시작으로 에어부산도 일부 항공편의 절반가량을 줄이고 진에어도 10월 동계시즌부터 인천-후쿠오카 노선을 감편키로 결정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7~8월에는 눈에 띄지 않았지만 현재 9월을 넘어가면서 예약률이 60%에 그치고 있고, 취소율은 더 높아지고 있다"며 "심지어 특가로 예매한 경우는 위약금으로 인해 전액을 환불받지 못하는 데도 불구하고 취소하는 승객이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더해 "이런 상황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여지니 각 항공사들 모두 일본 노선 감편이나 운항 중단을 결정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