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도 '거래절벽'···전국 거래량 전년比 24.4%↓
오피스텔도 '거래절벽'···전국 거래량 전년比 2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아파트의 거래절벽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오피스텔의 거래량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4월 전국 상업용 오피스텔의 거래량은 1만745호로, 지난해 같은 달(1만4206호) 대비 24.4% 감소했다. 

전년 대비 상업용 오피스텔 거래량이 가장 많이 줄어든 지역은 인천광역시다. 인천은 지난해 4월 2280호에서 지난달 1169호로 48.7%나 감소했다. 이어 △광주광역시(-43.3%) △서울(-10.6%) △경기도(-8%) 순이었다.

반면 지난해 4월 대비 상업용 오피스텔 거래량이 오른 지역도 있다. 울산광역시는 이 기간 거래량이 71.6% 증가했고, 대구광역시도 27.3% 증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오피스텔 시장이 최근 초과 공급, 매매가 및 임대료 하락 등의 요소로 수익률이 떨어져 거래량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공급이 꾸준히 증가하는 만큼, 양극화 현상도 심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