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오피스텔 거래량 3284실···전년比 13.2%↑
10월 오피스텔 거래량 3284실···전년比 1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억원 이상 오피스텔, 전년 동기 대비 25%↑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달 오피스텔 거래량이 작년보다 13%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과 추가 금리인하 등 영향으로 오피스텔에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0월 오피스텔 거래량은 3284실로, 지난해 같은 기간(2900실)보다 13.2%(384실) 증가했다. 매매가격이 5억원을 넘어서는 오피스텔 거래량도 늘었다. 10월 5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지난해(84실) 대비 25% 증가한 105실로 집계됐다. 

이 중 서울이 가장 많은 75실이 거래됐으며 이어 △경기도(19실) △부산(8실) △대전(2실) △인천(1실) △제주도(1실) 등 순으로 거래량이 많았다. 지난달 가장 높은 가격에 거래된 오피스텔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피엔폴루스 오피스텔로, 전용면적 133.72㎡ 매물이 24억5227만원에 거래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입지도 중요하지만 다른 오피스텔과 차별화된 상품 구성을 갖고 있는 곳의 인기는 더 올라갈 것"이라며 "오피스텔 공급은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입지와 상품 구성에 따른 양극화 현상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