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공시지가 현실화로 재산세 부담 커져"
국민 10명 중 7명 "공시지가 현실화로 재산세 부담 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연구원, 전국 6680가구 설문조사
자료=국토연구원
자료=국토연구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정부의 공시지가 현실화'로 재산세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했다. 특히 고가 주택이 몰린 서울 거주민들은 10명 중 9명이 재산세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20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부동산시장 조사분석 최근호에 실린 부동산 시장 소비심리지수에 분기별로 참여하는 전국 152개 지자체, 6680가구 중 67.9%가 공시지가 현실화로 재산세 부담이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시도별로 서울 거주자의 응답률이 79.6%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세종 72.2% △제주 71.4% △대구 69.1% △광주 68.2% △경기 66.9% 순이었다.

시군구를 기준으로 보면 △서초구 93.6% △송파구 91.2% △강남구 91.2% △영등포구 90.0% △마포구 87.2% △동대문구 87.1% △용산구 86.7% 등에서 거주하는 가구의 응답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이와함께 경기 △성남시 분당구(88.7%) △경기 과천(88.2%) △대구 수성구(87.2%) 등이 상위권에 들었다.

서울을 제외한 경기권에서도 공시지가 현실화에 따른 재산세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올해 공시가격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오른 과천시에서 88.2%의 응답률이 나왔으며 지방에서는 대구 수성구에서 87.2%가 재산세 부담이 높아졌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중 22.1%는 집주인이 전셋값 하락으로 세입자에게 전세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이른바 '역전세'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다. 

△서울 18.7% △경기 23.5% △인천 18.4% 등 수도권지역과 △대전 9.8% △대구 13.7% △광주 14.2% △부산 21.7% 등은 응답률이 전국 평균에 비해 낮거나 유사한 수준이어서 우려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북 41.3% △울산 36.2% △경남 34.0% 등 거주민은 역전세를 상대적으로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특히 △경북 구미시 58.9% △울산 동구 56.4% △경기 평택시 52.5% △경기 안산시 단원구 47.6% △경북 포항시 북구 44.8%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