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10주 연속 '뒷걸음질'…2014년 이후 최장기간 내림세
서울 집값 10주 연속 '뒷걸음질'…2014년 이후 최장기간 내림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량 급감 속 서울 매매가격 0.06% 하락 
서울의 한 신규아파트 견본주택.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신규아파트 견본주택.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10주 연속 하락했다. 2014년 3월 마지막 주부터 6월 둘째 주까지 12주 연속 하락한 이후 최장 기간 내림세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서울 재건축 아파트는 0.19% 각각 떨어졌다. 

서울은 양천(-0.26%), 강남(-0.22%), 성북(-0.13%), 강동(-0.09%), 동작(-0.04%), 금천(-0.03%), 노원(-0.03%) 순으로 하락했다. 양천은 재건축 추진을 준비 중인 목동 일대 아파트들이 안전진단 강화 영향으로 약세를 보이면서 목동신시가지7단지가 2500만~5000만원 하락했다. 급매물이 출시되고 있지만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짙어진 강남은 대치동 은마가 1000만~5000만원 떨어졌다.  

반면 종로(0.08%), 은평(0.04%), 용산(0.02%), 구로(0.02%)는 저가매물 위주로 간간이 거래되며 소폭 상승했다. 종로는 저가매물이 소진되며 창신동 두산이 500만원 상승했고, 은평은 진관동 은평뉴타운우물골위브5단지가 1000만원 상승하는 등 은평뉴타운 내 아파트 위주로 오름세를 보였다.

신도시는 0.02% 하락한 가운데, 분당(-0.07%), 평촌(-0.01%), 김포한강(-0.01%) 순으로 집값이 내렸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현대가 500만~1000만원, 탑경남이 1000만원, 탑벽산이 500만~1000만원 떨어졌다. 정자동 정든동아는 500만원, 금곡동 청솔주공9단지가 750만~1000만원 하락했다. 가격조정 없이 버티던 매도자들이 서서히 가격을 낮추고 있지만 여전히 수요층 움직임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다.

-0.01%의 변동률을 보인 경기·인천은 파주(-0.18%), 군포(-0.12%), 광명(-0.10%), 안양(-0.10%), 평택(-0.07%), 과천(-0.06%), 안산(-0.06%), 화성(-0.02%), 인천(-0.01%) 순으로 하락했다. 반면 수원(0.03%), 부천(0.02%)은 신분당선 호매실역 개통의 기대감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10% 하락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도 각각 -0.12%, -0.11%의 변동률로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커졌다. 

서울의 경우 종로(-0.50%), 성북(-0.42%), 광진(-0.24%), 서초(-0.22%), 관악(-0.17%), 동작(-0.17%), 강동(-0.10%), 동대문(-0.10%), 송파(-0.10%), 영등포(-0.09%) 등 대부분의 자치구가 하락세를 보였다. 급매물만 거래되고 전체적으로 전세매물에 여유를 보이면서 전셋값이 약세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일산(-0.24%), 위례(-0.22%), 분당(-0.20%), 광교(-0.14%), 산본(-0.09%) 순으로, 경기·인천은 광명(-0.41%), 의정부(-0.22%), 구리(-0.22%), 안성(-0.21%), 용인(-0.19%), 오산(-0.18%), 수원(-0.18%) 순으로 하락했다.

조성근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집을 사려는 수요층도 분양시장으로 눈을 돌리거나 급매물 출시를 기다리면서 관망세를 보이고 있어 당분간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하락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