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서울 부동산 거래 52%가 갭투자
4월 서울 부동산 거래 52%가 갭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천구 65%로 갭투자 비율 가장 커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나민수 기자)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나민수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서울의 부동산 시장 불안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난달 서울 갭투자 비율이 50%를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4월 서울에서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는 4254건으로, 그 중에서 갭투자 거래는 2213건(52.0%)으로 집계됐다.

갭투자는 보증금을 안고 사면서 실제 거주하지 않고 임대가 목적인 주택 거래다. 갭투자 비율은 작년 12월 43.3%, 올해 1월 45.8%, 2월 47.1% 등을 기록하며 40% 중반대를 유지하다 3월에는 33.2%로 내려갔지만 지난달 52.0%로 치솟았다.

2020년 1월 이후 올해 3월까지 서울의 갭투자 비율은 그해 9월 최저 20.4%와 올해 2월 최고 47.1% 사이에서 오르내렸지만 50%를 넘긴 적은 없었다.

지난달 서울 25개 구 중에서 가장 갭투자 비율이 높은 곳은 양천구로 자금조달계획서가 제출된 218건의 거래 중 갭투자는 143건(65.6%)에 달했다.

이 외에 갭투자 비율이 60%를 넘긴 곳은 △강서구 63.3%(368건 중 233건) △강북구 61.3%(199건 중 122건) △영등포구 61.1%(95건 중 58건) △은평구 60.5%(258건 중 156건) 등이었다. 강남 3구의 경우 서초구 57.5%, 강남구 53.1%, 송파구 51.8% 등으로 50%대를 넘겼다.

서울 주택시장은 4.7 보궐선거에서 재건축 등 주택 규제 완화 카드를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의 우세가 점쳐진 이후부터 목동과 강남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다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지방에선 집값이 과열된 세종시에서 갭투자 비율이 60%를 넘겼다.

세종시에서 제출된 자금조달계획서 120건 중 77건(64.2%)이 갭투자였다. 세종의 갭투자 비율은 16개 시·도 중에서 가장 높았다. 직전 3개월을 보면 올해 1월 48.0%, 2월 13.0%, 3월 38.5%였다.

이 외 지역의 지난달 갭투자 비율을 보면 경남이 346건 중 150건으로 43.4%에 달했고 인천이 43.2%(4194건 중 1811건), 경기도가 34.6%(1만451건 중 3620건)이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