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1분기 영업익 373억원···전년比 290%↑
웹젠, 1분기 영업익 373억원···전년比 2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2M', '뮤 아크엔젤' 흥행 지속···하반기 뮤 IP 신작게임 출시 준비
사진=웹젠
사진=웹젠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웹젠은 올해 1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3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0.6%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780억원으로 127.1% 늘었고 순이익도 314억원으로 357.7% 증가했다. 

지난해 상·하반기에 각각 출시된 모바일게임 '뮤 아크엔젤'과 'R2M'이 현재도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매출순위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웹젠은 당분간 뮤 아크엔젤과 R2M의 대형 업데이트에 주력하면서 게임서비스 향상과 해외 진출을 꾀하고, 자체개발 중인 게임들과 지적재산권(IP) 제휴게임들의 개발 및 사업일정을 조율해 신작 출시 공백을 채워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올해 하반기 내 뮤 IP를 활용하는 신작게임의 국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게임명과 출시일을 확정하는 대로 시장에 공개한다.

현재 웹젠은 '웹젠블루락', '웹젠블랙엔진' 등 다수의 게임개발 전문 자회사에서 5개 이상의 신작을 개발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웹젠이 주력하는 게임장르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은 물론 캐주얼게임과 스포츠게임까지 개발영역을 넓혀 다양한 개발 라인업과 기술력을 확보하고, 게임회원층도 넓힌다는 복안이다.

각 게임의 개발 현황은 아직 미공개이며, 사내테스트 등을 거쳐 게임서비스 일정을 확정해 외부에 알릴 예정이다.

웹젠은 또한 PC 온라인게임 'S.U.N.(썬, Soul of the Ultimate Nation)'의 리부트(재출시) 버전인 '썬 클래식'의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미 서비스해 온 버전에서 그래픽과 사용자환경(UI) 등을 크게 개선해 고전 PC MMORPG를 선호하는 게이머들에 소구하고, IP 인지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김태영 웹젠 대표이사는 "계속 연장되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신작게임의 개발과 출시 일정은 불가피하게 지연됐지만, 게임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면서 사업순위를 점검해 개발일정을 조정할 수 있도록 개발력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올 하반기부터 신작들을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