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3분기 영업손실 198억원···적자폭 개선
호텔신라, 3분기 영업손실 198억원···적자폭 개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중구 장충단로 서울신라호텔 전경. (사진=호텔신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서울신라호텔 전경. (사진=호텔신라)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호텔신라 실적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호텔신라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19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영업이익 574억원) 대비 적자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은 8795억원으로 줄었으며, 순손실은 285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다만 올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68.2% 증가했다. 영업손실 규모도 2분기 634억원보다 줄었다.

면세 사업을 포함한 TR(Travel Retail)부문은 7710억원의 매출을 올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2% 줄었으며 영업손실은 142억원이었다. 호텔·레저 부문 매출은 1085억원으로 21% 줄었으며 영업손실은 56억원이었다.  

호텔신라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 1분기부터 영업손실이 이어지고 있지만 적자폭을 개선하며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에 따라 올해 4분기에는 매출 활성화, 운영 효율화를 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