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랭킹] 넥슨 '바람의나라: 연', '리니지2M' 제치고 2위 등극
[게임랭킹] 넥슨 '바람의나라: 연', '리니지2M' 제치고 2위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작 '그랑삼국' 인기와 함께 '삼국지 오리진' 등 삼국지 IP게임 인기 동반 상승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3대 모바일 앱마켓의 게임 랭킹 순위를 발표하는 모바일인덱스에서 게임 매출을 기준으로 한 8월 모바일 게임 통합 랭킹 차트를 14일 발표했다.

8월 통합랭킹에서는 견고해 보였던 상위권의 순위 변동이 눈에 띈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지난달에 이어 1위 자리를 고수한 가운데 넥슨의 '바람의나라: 연'이 '리니지2M'을 꺾고 통합 랭킹 2위에 올라섰다. 출시 이후 줄곧 1위 자리를 유지하던 리니지2M은 지난달 리니지M의 대규모 업데이트로 2위에 위치한 데 이어 이번 8월 바람의나라: 연 상승세에 밀려 통합랭킹 3위를 기록했다.

바람의나라: 연은 출시 직후부터 8월 마지막 주까지 연속으로 원스토어 주간 랭킹 1위 자리를 지켜내며 인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9월 현재 일간 랭킹에서도 2위 자리를 두고 리니지2M과 치열한 순위 다툼을 지속하는 가운데, 9월 최종 통합 랭킹에서도 순위를 유지하며 장기 흥행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또 다른 상승세의 주인공 유주게임즈코리아의 '그랑삼국'도 눈여겨볼 만하다. 그랑삼국은 출시 직후인 6월 통합 랭킹에 41위로 첫 진입한 이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며 8월 통합 랭킹에서는 5위에 이름을 올렸다. 구글플레이에서는 12위, 애플 앱스토어에서는 15위를 차지했지만, 원스토어에서 2위를 지속한 것이 통합 랭킹 상승에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랑삼국은 삼국지 세계관을 바탕으로 각 캐릭터 고유의 능력과 협공 기술로 다양한 전략을 펼칠 수 있는 것이 특징인 RPG 게임이다.

8월에는 그랑삼국의 인기를 필두로 한 여타 삼국지IP 게임들의 상승세가 돋보였다. 삼국 쟁탈 SLG '삼국지 오리진'은 전월 대비 12계단 상승하며 통합 랭킹 34위에 자리했고, 시뮬레이션 게임 '관도:삼국지'는 20계단 오르며 통합 랭킹 59위에 자리했다. 특히 연맹 전투가 특징인 관도:삼국지는 앱스토어에서는 120위권 밖의 순위를 기록했으나 원스토어에서 26위에 오르는 강세를 보이며 통합 랭킹 상승을 이끌었다.

한편 8월 마켓별 시장 점유율에서 원스토어가 18.4%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갱신한 점도 눈에 띈다.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의 점유율은 각각 71%와 10.6%를 기록했다. 원스토어는 지난 2018년 7월 모바일인덱스가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고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 애플스토어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사진=모바일인덱스 톱 100 홈페이지
사진=모바일인덱스 톱 100 홈페이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리 2020-09-18 16:44:39
곧 리니지2m 1주년 다가와서 다시 1위까지 찍을듯...

ㅋㅋ 2020-09-18 15:30:07
엔씨에서 다시 기사내야되는거 아닌가 린투엠이 다시 쭉 이등묵었던데

ㅇㅇ 2020-09-17 17:18:49
ㅇㅇ기사 나오자마자 바로 리니지가 올라감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낄낄빠빠 2020-09-17 11:37:46
기사뜨고나니까 린투엠이 다시 역전했던디?

ㅇㅇ 2020-09-16 15:30:59
윈스토어 껴서 순위 내는게 맞는거임...? 구글이랑 앱스토어만 해도 린투엠이 이길 것 같긴 한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