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모바일게임 통합 랭킹 '리니지M' 1위 굳건
11월 모바일게임 통합 랭킹 '리니지M' 1위 굳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출시한 '리니지2M' 11월 랭킹 9위로 진입 '돌풍'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3대 모바일 앱마켓의 게임 랭킹 순위를 발표하는 모바일인덱스에서 게임 매출을 기준으로 한 11월 모바일 게임 통합 랭킹 차트를 18일 발표했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꾸준하게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넥슨의 '피파 온라인 4M'과 Zlong Games의 '랑그릿사'가 새롭게 10위권 내로 진입했다. 특히 피파 온라인 4M은 구글플레이에서는 15위의 성적을 기록했으나 원스토어에서 3위로 순위를 끌어올리며 통합 랭킹 1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11월 급격한 순위 변동을 보인 게임은 22위를 차지한 퍼펙트월드게임즈의 '완미세계'로 전월 대비 112위 상승하는 강세를 보였다. 동명의 퍼펙트월드게임즈의 대표 온라인 게임을 모바일 환경에 맞게 재구성한 완미세계는 다양한 전투를 즐길 수 있는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지난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다른 앱마켓 대비 원스토어 랭킹 상위권에 머물며 통합 랭킹에서 순위를 끌어 올린 게임들도 눈에 띈다. 스마트조이의 '라스트오리진'은 구글플레이 239위에 머물렀으나 원스토어 2위라는 높은 성적에 힘입어 통합 랭킹 30위에 올랐고, 구글플레이 97위인 이펀컴퍼니의 '삼국지M'은 원스토어에서 7위의 성적을 거두며 통합 랭킹 36위에 자리했다.

또한 준하이네트워크의 '신명'(61위)과 엔씨소프트의 '프로야구H2'(78위)는 구글플레이 100위권 밖에 자리했으나 각각 원스토어 9위와 13위로 선전하며 통합 랭킹 100위 내에 진입했다.

한편, 12월 통합 랭킹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 출시로 인해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지난달 27일 출시한 '리니지2M'은 마지막 주에 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11월 사용자 수 통합 랭킹 9위로 진입하며 강력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사진=모바일인덱스 톱 100 홈페이지
사진=모바일인덱스 톱 100 홈페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파이러츠 2019-12-19 14:28:09
이번 크리스마스 이벤트로 기반 다지고 이제 내려오게 만들기 힘들듯

점점 2019-12-19 13:43:09
점점 치고 올라가겠지.. 겨울 이벤트도 하는데 ㅋㅋ

ㄱㄱ 2019-12-19 11:42:55
린투엠은 출시일 감안하면 완전 선방이네...

쏠크 2019-12-19 11:32:38
역시 예정되어 있던 결과 1위 계속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