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랭킹] 넥슨 '바람의나라: 연' 뉴트로 게임 부활 주도
[게임랭킹] 넥슨 '바람의나라: 연' 뉴트로 게임 부활 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인덱스, 7월 3대 앱마켓 모바일게임 통합 랭킹 발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3대 모바일 앱마켓의 게임 랭킹 순위를 발표하는 모바일인덱스에서 게임 매출을 기준으로 한 7월 모바일게임 통합 랭킹 차트를 18일 발표했다.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출시 이후 줄곧 왕좌를 지켜온 '리니지2M'을 누르고 7개월만에 1위를 탈환했다. 지난 7월 리니지M이 진행한 신서버 추가 업데이트가 순위 상승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2위로 잠시 밀려난 리니지2M도 이달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를 진행해 리니지M이 왕좌를 지켜낼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아울러 7월 신작게임 넥슨 '바람의나라: 연'의 추격이 매섭다. 바람의나라: 연은 출시 3일만에 원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매출 1위를 기록하며 단숨에 통합 랭킹 3위에 올라섰다. 현재 바람의나라: 연은 원스토어 일간 랭킹 1위를 고수하고 있어 8월 통합 랭킹 상승을 기대해볼 만하다.

7월 통합 랭킹에서는 바람의나라: 연을 선두로 한 뉴트로 게임 인기가 이목을 끈다. 2000년대 초반 인기를 끈 온라인 게임 원작의 느낌을 모바일로 구현했다는 그라비티의 신작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출시와 동시에 9위에, 도트 그래픽을 선보인 카카오게임즈의 '가디언 테일즈'는 39위에 자리했다. 바람의나라: 연이 불붙인 뉴트로 인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전월 대비 큰 폭으로 순위를 끌어올린 게임으로는 카카오게임즈의 '달빛조각사'와 위시인터랙티브의 '궁3D'가 눈에 띈다. 원스토어 랭킹에서 6월 36위, 7월 12위를 기록하며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는 달빛조각사는 전월 대비 32계단 반등에 성공해 통합 랭킹 30위에 자리했다. 자율성 높은 플레이 방식과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달빛조각사의 인기 비결로 꼽힌다.

위시인터랙티브의 궁3D(38위)는 63계단 반등에 성공해 톱100에 이름을 올렸다. 배우 이준기를 모델로 인기몰이를 시작한 궁3D는 세밀한 커스터마이징과 뛰어난 시나리오로 유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원스토어가 순위를 견인한 게임들도 주목할 만하다. 플레이위드의 '로한M'(22위)과 이펀컴퍼니의 '삼국지M'(23위)은 구글플레이 70위권 밖에 자리했으나 각각 원스토어 5위와 8위라는 높은 순위에 오르며 통합 랭킹 30위 내에 진입했다.

사진=모바일인덱스 톱 100 홈페이지
사진=모바일인덱스 톱 100 홈페이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