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금융기관, 코로나 대출·보증만기 연장 검토
정책금융기관, 코로나 대출·보증만기 연장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29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조찬간담회를 가졌다. (사진=금융위원회)
(왼쪽 시계방향으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29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조찬간담회를 가졌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들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보증만기 추가 연장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정책금융기관장들이 은성수 금융위원장과의 조찬간담회에서 이같은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은 위원장과 함께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참석했다.

정책금융기관장들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금융시장 안정과 중소·중견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은 위원장도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3차 추가경정예산(4조7000억원)을 통해 정책금융 지원여력을 확보한 만큼 대책 이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산업은행을 향해서는 기간산업 안정기금 실무 운영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부탁했다.

아울러 정책금융기관들은 '한국판 뉴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디지털·그린뉴딜 부문 금융지원, 민간투자 유도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기로 뜻을 보았다.

산업은행은 16개 부서장이 참여하는 한국판 뉴딜 추진 TF를 통해 민간 유동성을 뉴딜부문으로 유도하고 뉴딜부문 혁신기업 지원에 나선다.

기업은행은 신재생에너지 부문 지원강화(그린뉴딜),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디지털뉴딜) 등과 관련한 과제를 검토하고 있다. 특히, 뉴딜 관련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중점 모색한다.

수출입은행은 한국판 뉴딜에 참여하는 기업이 수출입 및 해외시장 진출 시 금융지원 혜택을 부여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시장 안착을 뒷받침한다.

신용보증기금은 지난 15일 한국판 뉴딜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고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세부 추진과제를 발굴하고 있다. 보증 지원 등 세부 방안을 마련해 정부와 협의할 계획이다.

은 위원장은 "전 정부적으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대책은 우리 경제가 선도형 경제로 안정적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금융부문의 적극적 역할을 통해 시중자금이 혁신적·생산적 부문으로 집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책금융기관장들은 코로나19 위기대응, 한국판 뉴딜 지원 등으로 업무부담이 크게 늘어난 상황에서 직원 고령화·임금피크 인력 확대 등에 따른 인력 운영상의 어려움은 해결돼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은 위원장도 "정책금융기관의 업무량 금증에 따른 고충과 신규채용 확대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다"며 "인력구조 개선 등 신규채용을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고민해보자"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