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펀딩 대출채권 펀드, 63% 환매 중단···1059억 규모
팝펀딩 대출채권 펀드, 63% 환매 중단···1059억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개인 간 거래(P2P) 대출사 '팝펀딩' 연계 사모펀드의 환매 중단 규모가 105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각 운용사가 집계한 팝펀딩과 연계된 사모펀드 설정액은 총 1668억원이었다. 이중 63%에 달하는 1059억원이 환매 중단 된 것으로 집계됐다.

운용사별로 살펴보면 자비스 자산운용의 설정액 630억원이 전액 환매중단됐다. 헤이스팅스 자산운용은 340억 중 240억, 코리아에셋 449억 중 140억, JB 자산운용이 49억 전액 환매중단됐다. 옵티멈 자산운용은 200억이 설정되어있으나 아직 환매중단은 일어나지 않았다.

지난달 23일 기준으로 집계된 증권사(펀드 판매사)별 판매현황을 보면 IBK 투자증권 48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국투자증권(396억원), 신한금융투자( 395억원) 등이 뒤를 따랐다. 총 판매액 1437억원 중 일반 투자자에게 567억, 전문투자자에게 864억이 판매됐으며, 일반투자자는 개인이 554억원으로 전체 97.6%를 차지했다.

판매 증권사들이 집계한 개인 고객의 연령별 판매현황을 보면, 팝펀딩 연계 사모펀드의 개인 투자자 계좌 385개 중 은퇴를 앞둔 50대 계좌가 138개(35.8%)로 가장 많았다. 60대(23.6%), 40대(15.5%)가 뒤를 이었다. 70대 이상의 노인에게 판매한 경우도 17.6%로 나타났다. 설정액 기준으로 보면, 일반투자자의 경우 50대가 194억, 60대가 142억, 70대가 92억 순으로 나타났다. 60대 이상 일반투자자의 설정액이 전체 개인투자자 설정액의 40%를 차지했다.

민형배 의원은 "고령의 일반 투자자들은 정보 접근성이 부족할 수 있는데, 금융투자상품 위험등급이 1~2등급인 펀드가 많이 판매된 것이 문제"라며 "사모펀드 환매 중단사태가 향후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금융당국의 면밀한 관리감독이 요구된다"고 말했따. 이어 "7월 국회에서 사모펀드 규제, 감독계획 등의 미비점에 대해 살펴보고 대책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