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번지는 차량서 운전자 구한 최철호 씨 'LG 의인상'
불길 번지는 차량서 운전자 구한 최철호 씨 'LG 의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의인상에 선정된 최철호 씨(51) (사진=LG복지재단)
LG의인상에 선정된 최철호 씨(51) (사진=LG복지재단)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복지재단은 최근 부산 강서구에서 사고로 불이 난 차량에 갇힌 운전자를 구한 최철호(51) 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최철호 씨는 지난달 23일 밤 부산 강서구 대저동 서부산유통단지 인근에서 중앙 분리대를 들이받은 후 전복된 차량을 목격한 뒤 즉시 갓길에 차를 세우고 사고 차량으로 달려갔다.  

최 씨는 "사고가 난 차량에 문이 열려 있지 않았고, 사람이 안에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로 뒤집어진 차량 내부는 불길이 빠르게 번지며 연기로 가득했지만, 최 씨는 "살려 달라"는 운전자의 외침을 듣고 문을 열어 갇혀 있던 운전자를 구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사고 차량은 전소됐지만, 최 씨의 빠른 판단과 행동이 운전자를 구했다"며 "차량이 폭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생명을 구하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선 행동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선행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 확대했다. LG 의인상 수상자는 지금까지 122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