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식당' 박종수 원장·조영도 이사 'LG 의인상'
'사랑의 식당' 박종수 원장·조영도 이사 'LG 의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십년간 무료 급식...박 원장, 55년간 3만여명에게 무료진료
'LG의인상'에 선정된 사랑의 식당 박종수 원장(80, 사진 왼쪽)과 조영도 총무이사(46)
'LG 의인상'에 선정된 사랑의 식당 박종수 원장(사진 왼쪽)과 조영도 총무이사 (사진=LG복지재단)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복지재단은 55년간 무료 진료·급식 봉사를 펼쳐오고 있는 박종수 원장(80)과 30년간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 운영을 맡아 봉사해 온 조영도 총무이사(46)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16일 밝혔다. 

광주광역시에서 치과의원을 운영하고 있는 박종수 원장은 치과대학 졸업반이었던 1965년부터 의료 봉사를 시작해 지금까지 55년간 지속하면서 3만명이 넘는 사람들을 무료로 진료해왔다. 매주 일요일 부인과 함께 의료취약지역과 도서지역을 방문해 의료 봉사를 하고, 본인 병원으로도 데려와 진료를 하기도 했다.  

박 원장은 또 1991년 무료급식소 '사랑의 식당' 설립을 후원했고, 설립자 허상회 원장 작고 후 2018년부터는 사랑의 식당 운영 복지법인 대표를 맡아 오고 있다. 사랑의 식당에는 하루 평균 600여명의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 찾아와 따뜻한 밥 한끼를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랑의 식당 조영도 이사는 관공서에서 구두 닦는 일을 하면서도 무료급식소를 처음 여는 일부터 시작해 현재는 총무이사로 30년간 한결같이 식재료 구입, 위생관리, 배식 등 운영과 관리업무를 무보수로 도맡아 왔다.

박 원장과 조 총무이사를 비롯한 사랑의 식당 봉사자들은 본인의 치료비 조차 힘들고 소외된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연명 치료를 거부하고 '사랑의 식당을 영원히 지켜달라'고 했던 고(故) 허상회 설립자 뜻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현장 급식이 어려워지자 도시락을 만들어 어려운 이웃들에게 배달하고 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한 평생을 어려운 이웃들을 지나치지 않고 봉사를 해온 두 분의 공동체 의식과 이웃사랑 정신이 우리 사회에 확산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대표 취임 이후에는 한국 응급의료 발전을 위해 헌신하다가 순직한 고 윤한덕 센터장 등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될 수 있는 일과 봉사를 한 시민들까지 시상 범위를 확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