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고 면세품, 3일부터 온라인서 판매
재고 면세품, 3일부터 온라인서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를 시작으로 6개월 이상 면세 재고품을 최대 50% 싸게 살 수 있게 됐다. (사진=에스아이빌리지 홈페이지)
오는 3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를 시작으로 6개월 이상 면세 재고품을 최대 50% 싸게 살 수 있게 됐다. (사진=에스아이빌리지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쌓인 면세점 재고품 판매가 3일부터 온라인에서 시작된다. 

1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SI)빌리지를 통해 3일 오전 10시부터 신세계면세점의 6개월 이상 명품 재고 예약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세청이 4월 말 면세품 내수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지 한 달여만이다. 재고 면세품이 시중에 풀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현행 규정은 팔리지 않고 창고에 쌓인 물건은 소각하거나 공급자에게 반품만 가능하게 했다.

관세청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면세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6개월 이상 팔리지 않은 장기 재고품을 대상으로 오는 10월29일까지 내수 통관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했다. 화장품이나 향수, 주류, 건강식품 등은 제외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이번에 판매하는 제품은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발렌티노 등 해외 명품 브랜드의 가방과 지갑, 소품 등이다. 판매 가격은 백화점 정상가격보다 최대 50% 할인된 수준이다. 수입 통관 절차 등 세금이 포함된 원가에 물류비, 상품화 작업비, 카드 수수료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오프라인에서는 이달 말 롯데백화점에서 면세점 재고 상품을 가장 먼저 판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6일 시작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면세점에서 인수한 해외 명품 상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해외명품이 입점하지 않은 백화점 점포와 아웃렛 등 3곳에서 먼저 판매를 시작한다. 판매 가격에 대해 롯데 쪽은 "계약 조건 때문에 행사 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신라면세점도 이달 중 통관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품목은 대중적인 중가 명품 브랜드를 중심으로, 패션 잡화와 시계 등이 중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백화점면세점도 온‧오프라인 재고 판매를 타진 중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면세 재고품 판매가 큰 관심을 얻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흔히 명품 빅3라 불리는 에르메스·샤넬·루이비통 브랜드에서 가격 인하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며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병행수입 방식으로 판매돼 사후관리(AS) 등에서 정식 판매품 대비 불리한 측면이 있다. 

한편 롯데·신라·신세계 등 대기업 면세점 3사는 현재 극심한 매출 부진을 겪고 있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4월 면세점 매출은 9867억원으로 면세점 매출이 1조원 이하로 떨어진 건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 3년 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