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다음 달 4일까지 경마 임시휴장 추가 연장
마사회, 다음 달 4일까지 경마 임시휴장 추가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 등 고려해 경마 재개 결정
코로나 여파로 텅빈 주말 서울경마공원 풍경.(사진=한국마사회)
코로나 여파로 텅빈 주말 서울경마공원 풍경.(사진=한국마사회)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마사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경마공원 포함, 전체 사업장 임시 운영 중단조치를 다음 달 4일까지 1주 더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 예방 지침인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사회적으로 정착하는 등 일상 방역체계가 안정화할 때까지 경마 재개에 신중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마사회는 설명했다.

마사회는 지난 2월 23일 긴급 임시휴장을 결정한 이후 지금까지 9차례에 걸쳐 추가 휴장을 통해 지난 24일까지로 임시 휴장 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마사회 관계자는 "전국 사업장 방역 및 시설 점검을 매일 진행하며 경마 재개에 대비하고 있다"며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경마 재개시기를 결정할 예정이고, 경마 재개 시에도 공원 내에서 충분한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사전 예약된 고객에 한해 최소한의 규모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