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여의도불꽃축제' 코로나19로 취소 결정
한화, '여의도불꽃축제' 코로나19로 취소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적 노력에 동참키로"
'한화와 함께 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에서 관람객이 불꽃쇼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자료=한화그룹)<br>
'한화와 함께 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에서 관람객이 불꽃쇼를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자료=한화그룹)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이하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는 열리지 않는다. 

25일 한화에 따르면 서울시 등 유관기관과 협의를 통해 선제적이고 예방적인 차원에서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서는 감염병 예방 및 극복을 위한 국가적인 노력에 동참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해외팀 초청을 비롯해 수많은 인력과 장비가 투입되는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는 충분한 준비시간이 필요한데 올해 2월부터 지속된 코로나19로 인해 축제준비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점도 함께 고려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지난 2000년 처음 시작된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가 외부의 영향으로 취소된 것은 지난 2001년 9∙11테러, 2009년 신종플루 유행 등에 이어 올해가 4번째다. 

한화 관계자는 "올해 불가피한 상황으로 불꽃을 선보이지 못해 아쉽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무사히 극복하기 위한 국가적인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