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게임산업 세제 혜택 지원 방법 찾겠다"
박양우 장관 "게임산업 세제 혜택 지원 방법 찾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업계 간담회서 밝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 게임업계 대표 및 단체장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 게임업계 대표 및 단체장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게임업계 대표들과 만나 코로나19로 부각되고 있는 게임산업에 대한 세제 혜택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박 장관은 전날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가진 게임업계 간담회에서 "게임산업 수출액은 7조원으로 무역수지 흑자의 8.8%를 차지한다"며 "세금 혜택과 금융지원을 받으며 성장한 제조업처럼 게임산업도 세제 혜택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주요 게임업체와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한국게임학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박 장관이 게임업계 수장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진 것은 취임 직후인 지난해 5월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박 장관은 첫 간담회에서 온라인게임 결제한도 폐지 등을 언급했고, 실제로 규제 개선이 이뤄졌다.

박 장관은 이날 세제 혜택에 대한 언급과 함께 "지난주 발표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에서 제시한 정책 방향에 따라 관련 법령을 빠르게 개정하고 실효성 있게 규제를 개선하는 등 현장 의견을 반영한 정책을 계속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올해 11월로 예정된 한중일 e스포츠대회와 부대행사인 문화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게 게임업체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게임업계에서 논란이 돼온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업계 자율규제로 풀어나가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또한 중국의 게임 판호(版號·게임영업 허가) 문제와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 문제 해결에 정부가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박 장관은 업계의 의견을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화답했다.

문체부가 지난 7일 발표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에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게임산업의 성장을 가로막는 규제와 제도를 과감히 개선하고, 게임 이용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담겼다.

게임산업의 허리 역할을 하는 중소 게임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게임교육과 e스포츠 육성을 통해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게임산업을 감독하기 위한 등급분류 제도와 행정 절차를 게임사업자 입장에서 개선하기 위해 게임산업법을 비롯한 관련 법령을 전면 재정비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