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현장경영 재개' 이재용, 中 출장 일정 마치고 귀국
'해외 현장경영 재개' 이재용, 中 출장 일정 마치고 귀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안 반도체 공장 방문···산시성 후허핑 서기와도 면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출장을 마치고 19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해외 출장길에 올랐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박 3일간의 중국 일정을 마치고 19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 부회장과 동행했던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사장)도 함께 들어왔다.

지난 17일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를 통해 중국 출장길에 오른 이 부회장은 이튿날인 18일 시안 반도체 공장을 찾아 임직원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18일 오후에는 중국 산시성(陝西省) 후허핑(胡和平) 서기, 류궈중(劉國中) 성장 등 당국자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후허핑 서기는 이재용 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코로나19 초기에 삼성이 예방 용품을 제공한 데 감사의 말을 전하고 메모리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 삼성과 협력을 강화하자고 말했다. 이에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의 전염병 예방과 통제에 도움을 준 산시성에 감사 인사를 전하고 협력 분야를 넓히고 교류를 확대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중 기업인 신속통로를 통해 출장을 떠난 이 부회장은 귀국 직후 김포공항 인근에 마련된 임시 시설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해외 입국자들은 코로나 검사를 받은 뒤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기업인 신속통로 합의에 따라 출입국한 경우에는 의무격리가 면제된다.

이번 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인들의 해외 출장이 전무한 상황에서 이뤄진 만큼 업계 관심이 쏠렸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라는 '반도체 2030' 비전에 대한 의지를 강조하는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아울러 이 부회장이 4개월만에 글로벌 경영 행보에 나서면서 향후 기업인들의 출장 재개로도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