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정의선 첫 단독 회동···재계 빅2 '배터리 동맹' 맺나?
이재용·정의선 첫 단독 회동···재계 빅2 '배터리 동맹' 맺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I 천안 사업장 방문, 차세대 배터리 등 모빌리티 협력 방안 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지난해 1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이 지난해 1월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국내 양대 그룹 총수인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과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만나 전기차 배터리 사업 협력을 위한 물꼬를 텄다. 이번 만남을 바탕으로 그룹 간 구체적인 협력이 이뤄져  '한국형 뉴딜' 사업의 핵심인 미래차 분야의 신성장동력 육성에 속도가 붙을 지 주목된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충남 천안에 위치한 삼성SDI 사업장에서 정 부회장을 만나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방향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신기술 현황 등을 공유했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정 수석부회장과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등이 현장을 찾았다. 삼성그룹 측에서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전영현 삼성SDI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 등이 현대차그룹 경영진을 맞았다.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이 사업 목적으로 독대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계 1, 2위 기업의 '오너 3세'로서 평소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두 사람이지만 그간은 재계 총수 모임 등에서 자리를 함께한 게 전부였다. 정 부회장이 삼성 사업장을 방문한 것도 전례가 없는 일로, 이 부회장은 이날 처음으로 삼성 사업장을 방문하는 정 부회장을 맞이하기 위해 직접 천안까지 이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에선 이번 회동을 계기로 삼성과 현대차가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부회장은 2030년부터 양산을 목표로 준비 중인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정 부회장에게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는 전고체전지는 배터리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하는 배터리다. 기존 리튬이온전지에 비해 용량을 키우고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현재 삼성전자와 삼성SDI 모두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삼성전자종합기술원은 올해 3월 1회 충전에 800km를 주행하고 1000회 이상 배터리 재충전이 가능한 전고체배터리 연구결과를 공개한 바 있다. 삼성SDI 역시 관련 기술 로드맵을 짜고 혁신 제품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현대차 역시 적극적으로 전고체 배터리에 투자해왔다. 남양R&D센터 배터리선행개발팀을 중심으로 전고체 배터리 R&D를 진행하고 있고, 2025년 양산을 목표로 한다. 

이 밖에 이날 회동에선 전장 사업에서의 양사 시너지에 대한 방안과,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을 위한 인공지능(AI) 시스템 반도체 사업에 대한 협력 등 모빌리티 사업 전반의 미래 전망 및 양사 협력 방안도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이번 행보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사업 추진에 국내 대표기업으로서 호응하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등 3대 신성장 산업을 더욱 강력히 육성해 미래먹거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충남테크노파크에 있는 협력업체에도 방문할 예정이다. 이재용 부회장의 현장 경영은 올해 들어 1월 화성사업장 반도체연구소 방문을 시작으로 이번이 7번째다. 특히 이번 현장경영은 지난 6일 대국민 사과에서 '새로운 삼성'과 '미래 사업 추진'에 대한 의지를 밝힌 이후 첫 공식 행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