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가속···"7월 인체 투여 목표"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가속···"7월 인체 투여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후보 항체군 선별 작업 돌입···중화능 검증 후 임상 물질 생산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의 시험관 내 검증 작업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후보 물질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발굴한 후보물질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능력(중화능)을 갖췄는지를 우선 시험관 안에서 검증해 2차 후보물질을 추리기로 했다. 이번 작업은 완료하는 데 2주가 소요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선별 항체에 대한 중화능 검증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인체에 적용할 수 있는 임상 물질 대량생산에 돌입하기로 했다. 동시에 동물 실험도 착수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이르면 오는 7월 사람 대상 임상시험에 돌입하는 게 목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